이유비 휴대전화 협박 / 사진 = 한경dB

이유비 휴대전화 협박

배우 이유비의 휴대전화를 습득한 뒤 협박한 일당이 검거됐다.

지난 17일 새벽 서울 강남의 한 클럽에서 이유비가 분실한 휴대전화를 습득한 배 씨는 4차례에 걸쳐 이유비에게 2000만 원을 요구했다. 지난 23일에도 한 차례 전화를 걸어 돈을 요구한 사실이 드러났다.

이들은 습득한 휴대전화가 이유비의 것이라는 사실을 알아차린 뒤 개인 정보를 인터넷에 유출하겠다고 협박했다.

이후 이유비의 소속사는 경찰에 신고했고, 배 씨는 지인을 시켜 이유비 측과 서울 송파구의 한 카페에서 접촉하려다 경찰에 붙잡힌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