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d 콘서트 god 콘서트/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캡쳐

god 콘서트

그룹 god 멤버 윤계상이 지난해 콘서트 준비로 인한 스트레스로 뇌수막염에 걸렸다고 고백했다.

28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지오디(g.o.d, 박준형, 윤계상, 손호영, 김태우, 데니안)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윤계상은 이날 god콘서트에 대해 "작년에 너무 스트레스를 받으며 준비했다"며 "뇌수막염이 걸릴 정도로 열심히 했다"고 털어놨다.

이에 지오디 멤버들은 "지난해 공연 며칠 앞두고 뇌수막염에 걸렸다"고 덧붙였다.

또한 박준형은 "얘는 항상 어릴 적부터 무대 올라가기 전에 그랬다"고 증언했다.

한편 god는 오는 12월 16일부터 20일까지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god 2015 콘서트’를 개최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