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포한양아파트 재건축 단지
총 607가구 중 전용면적 59~84㎡ 153가구 일반 분양

[ 김하나 기자 ]GS건설은 서울 서초구 반포한양아파트를 재건축한 '신반포자이'를 오는 11월 분양한다고 28일 밝혔다.

서울 서초구 잠원동 66번지 일원에 조성되는 '신반포자이'는 지하 3층~지상 28층, 7개 동, 전용면적 59~155㎡, 총 607가구로 지어진다. 이 중 전용면적 59~84㎡, 153가구를 일반에 분양한다.

이 단지는 다양한 생활 인프라를 모두 걸어서 이용할 수 있어 도보 생활권이 가능하다. 바로 앞에 킴스클럽과 뉴코아아울렛이 잇다. 신세계백화점 강남점과 고속터미널점은 물론 센트럴시티 내 다양한 상업·문화시설도 가깝게 이용할 수 있다.
트리플 역세권의 입지도 눈에 띈다. '신반포자이'는 서울지하철 3호선 잠원역과 7호선 반포역, 3·7·9호선 환승역인 고속터미널역을 모두 도보로 이용 할 수 있다. 경원중학교가 단지와 맞닿아 위치하고 있으며, 반원초교, 세화고교, 반포고교 등 명문 학군도 갖췄다.

서울 시민의 대표 휴식처인 잠원한강공원을 걸어서 이용할 수 있으며, 서리풀 공원도 인접해 쾌적한 주거 생활이 가능하다. 인근에 위치한 3410가구 규모의 '반포자이'와 함께 대규모 자이 브랜드 타운을 형성하는 점도 특징이다.

모델하우스는 강남구 대치동 983-5 자이갤러리에 마련될 예정이다. 1644-5090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