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도맘 강용석 스캔들 도도맘 강용석 스캔들 / 사진 = JTBC 제공

도도맘 강용석 스캔들

변호사 겸 방송인 강용석과 불륜스캔들에 휘말린 블로거 도도맘이 얼굴을 공개한 가운데 한 방송에서 강용석의 발언이 눈길을 끌고 있다.

과거 방송된 JTBC '유자식 상팔자'에는 강용석의 아들 강인준 군이 출연해 "부부사이에 위기가 왔을 때 별거해도 괜찮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아빠 첫 번째 선거 때 엄마가 극심한 반대를 하다 하룻밤 집을 나갔다 온 이후에 허락을 해줬다. 별거가 독이 아니라 약이 될 수 있다"고 이유를 언급했다.

강용석은 "당시 아들이 어려서 상황을 기억 못 한다"며 "당시 내가 거의 두달 반 동안 선거 사무실을 차려서 나와 있었다. 그 두달 반 동안 집사람이 한 번도 안 오더라. 나도 열받아서 생활비를 안 보냈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