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대표이사 강대석)는 다양한 기초자산의 상장지수증권(ETN) 5종을 이달 28일 신규 상장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에 상장하는 ETN은 총 5개 종목으로 신한WTI원유선물 ETN(H), 신한 금 선물 ETN(H), 신한 은 선물 ETN(H), 신한 옥수수 선물 ETN(H) 그리고 신한 인버스 옥수수 선물(H) 이다.

신한 WTI 원유 선물 ETN(H)은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거래되는 WTI 원유 선물의 최근월물 가격을 100% 추종하는 간접투자 상품이다. 금 선물 ETN(H)과 은 선물 ETN(H)은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거래되는 금, 은 선물 가격의 일간 수익률을 추종한다.
옥수수 선물 ETN(H)은 시카고거래소(CBOT)에서 거래되는 옥수수 선물의 일간 수익률을, 인버스 옥수수 선물 ETN(H)은 옥수수 선물의 일간 수익률의 음(-)를 따른다.

신한금융투자 측은 "이번에 상장되는 원유, 금, 은의 정방향 ETN상품을 통해 이미 상장한 신한금융투자의 원유, 금, 은 인버스 ETN 상품과 함께 변화하는 시장 상황에 맞춰 투자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ETN 상품은 기초자산인 선물가격 변동에 따라 투자 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