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상 118층, 높이 644m로 시공 예정

말레이시아 KL118타워 조감도

[ 김하나 기자 ]삼성물산은 말레이시아 국영 투자기관인 PNB 자회사(PNB Merdeka Ventures Sdn Bhd)가 발주한 총 공사비 8억4200만달러 규모의 ‘KL 118 타워 프로젝트’를 수주했다고 27일 밝혔다.

KL 118 타워 프로젝트는 말레이시아 수도 쿠알라룸푸르에 지하 5층 지상 118층, 총연면적 67만3862㎡의 복합개발 시설이다. 오피스, 호텔 등으로 구성된다. 공사기간은 총 49개월로 2019년 12월에 준공 예정이다.

삼성물산은 현지 시공사인 UEM사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품질 및 안전관리 등 공사 총괄을 수행한다. 총 공사비는 8억 4200만달러로 삼성물산 지분은 60%(금액 5억500만달러)다.
KL 118 타워는 높이가 644m에 달한다. 2019년 준공 시점에서는 동남아시아에서는 최고 높이 빌딩이 될 전망이다. 세계에서도 3번째 높은 건물로 자리 매김하게 된다.

삼성물산은 세게 최고층 부르즈칼리파(162층, 828m)와 말레이시아의 상징인 페트로나스타워(88층 ,452m) 등 세계적인 초고층 빌딩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차별화된 수행경험과 기술력, 역량을 바탕으로 중국 및 UAE 등 세계적인 업체와 경쟁을 뚫고 수주해 성공했다.

한편 삼성물산은 이번 프로젝트를 수주함으로써 말레이시아에서 시장에서 글로벌 건설사로서 입지를 확고히 했다는 설명이다. 삼성물산은 말레이시아에서 현재 2개의 플랜트와 2개의 빌딩 공사를 수주해 총 4개 프로젝트, 15억 3000만 달러의 공사를 수행하고 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