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2일' 정준영의 여자 이유비, 매몰차게 전화 끊은 이유 '폭소'

이유비 정준영 /KBS '1박2일'

이유비 정준영

이유비가 절친 정준영의 전화를 가차없이 끊어버렸다.

지난 25일 방송된 KBS 2TV ‘1박2일’은 OST특집으로 꾸며져 안방극장에 웃음을 선사했다.

미션 첫 타자인 정준영은 문채원에게 배우의 인맥을 기대하는 멤버들의 염원 속에 김주혁은 한효주에게 전화를 걸었지만 연결에 실패를 했다.

이에 정준영은“배우들은 다들 운동하는 시간이야~”라며 실패의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어 인맥부자 정준영은 이유비에게 호기롭게 재도전을 했다.

그러나 장난전화인 줄 안 이유비가 매몰차게 전화를 끊어 또다시 실패를 맛봤다.

자신감이 급 하락한 정준영의 재도전에 미션을 눈치 챈 이유비는 자연스럽게 노래를 이어 불러 미션을 성공했다.

미션 후 이유비는 “전화는 끊긴 거냐? 끊은 거냐?”는 데프콘의 질문에, “내가 끊었다. ‘또 시작이네’라는 생각이 들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