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이파니

'리얼극장' 이파니가 어머니에 대한 속마음을 드러냈다.

지난 20일 오후 방송된 EBS '리얼극장'에서는 이파니가 15년 만에 만난 어머니와 필리핀 여행을 떠난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리얼극장'에서 이파니는 "인생을 되돌릴 수 없으니까 지금이라도 내 마음의 상처를 털어버리고 다시 시작하고 싶다"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이어 이파니는 "미워도 엄마잖아. 미워도 엄마니까"라며 흐르는 눈물을 닦은 뒤 "내가 상처 받았다고 그 상처 그대로 돌려주면 안 되니까"라고 눈물을 보였다.

한편 이날 '리얼극장' 에서 이파니는 6세 때 자신을 떠난 엄마와 떨어져 지낸 시간 동안 쌓인 오해를 풀지 못한 상태였다. 그녀는 엄마와의 여행 중에도 어색한 모습을 감추지 못했다.

그럼에도 점차 마음을 연 이파니는 어머니에게 안기며 "더 이상 미안해하지 않아도 된다. 그냥 안기고 싶었다"고 마음을 전했다. 이파니의 어머니 역시 "엄마가 언제나 네 편이다"라며 미안함을 표해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