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키디비

‘언프리티 랩스타 시즌2’ 양동근의 선택은 키디비였다.

23일 방송된 ‘언프리티 랩스타 시즌2’에서는 8번 트랙을 차지하기 위한 미션이 공개됐다.

이날 ‘언프리티 랩스타 시즌2’에서 양동근은 고심 끝에 함께 할 파트너로 키디비를 선택했다.

이에 키디비는 눈물을 보이며 감격스러워 했다. 키디비는 "솔직히 힘들었다. 그 동안의 아픔을 치유해주는 생명수와 같다"고 고백했다.
이날 결과에 대해 양동근은 "내가 20대였으면 유빈을 꼽았을 것이다"고 말하면서도 키디비의 '외줄타기 하듯 살아간다 아슬아슬'이란 가사가 인상깊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언프리티 랩스타 시즌2’에서 예지는 랩을 하던 후반, 가사를 틀리는 실수를 했다. 이후 예지는 "아무래도 이번 미션 따긴 좀 위험하지 않을까"라며 아쉬움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언프리티 랩스타 시즌2’ 키디비의 무대에 누리꾼들은 "‘언프리티 랩스타 시즌2’ 키디비 대박" "‘언프리티 랩스타 시즌2’ 키디비 대단하네" "‘언프리티 랩스타 시즌2’ 키디비 잘했다" "‘언프리티 랩스타 시즌2’ 키디비 뽑힐만했다" "‘언프리티 랩스타 시즌2’ 키디비 양동근 잘어울림" "‘언프리티 랩스타 시즌2’ 키디비 최고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