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김혜수

'나 혼자 산다' 김용건이 김혜수를 만났다.

23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김용건의 영화 촬영 현장에 등장한 김혜수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나 혼자 산다'에서 김용건은 촬영 중 김혜수를 만났다. 분장실에서 김용건과 마주친 김혜수는 먼저 다가와 격한 포옹을 나누며 친분을 드러냈다.

김용건은" 열흘 만에 보는데 왜 이렇게 보고 싶었냐"며 "이따가 선물 조그만 거 하나 줄게"라고 말했다.

이어 김용건은 "내가 타로를 봤다. 이 영화 잘된다고 했다"며 덕담을 했고 김혜수는 “잘되면 선생님 덕분이네요”라고 말했다.

한편 이어진 '나 혼자 산다'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김용건은 "김혜수는 언제나 날 과분할 정도로 반갑게 맞아주고 살갑게 챙겨주는 모습이 고맙다. 내가 본받는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