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변성현 기자 ] '2015 서울베이비페어'가 22일 서울 대치동 세텍(SETEC, 서울무역전시장)에서 계속됐다. 내년 1월 첫 아이의 출산을 앞둔 배우 박광현이 전시장을 찾아 유아 교육 프로그램을 보고 있다.

한경닷컴 주최하고 키즈맘 주관, 한국경제신문이 후원하는 '2015 서울베이비페어'는 국내에서 가장 핫한 브랜드를 총괄해 유모차, 카시트, 아기띠, 가정용 안전제품, 휴대용 안전용품, 위생용품을 비롯해 출산용품, 임부용품 등이 전시되는 행사로 오는 25일까지 계속된다.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byun84@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