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엔지니어링(18,100600 -3.21%)은 22일 수시공시를 통해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내년 3월말까지 1조2000억원 규모의 주주배정 후 실권주 일반공모 방식을 통해 유상증자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장부가 3500억원의 본사 사옥을 매각할 계획"이라며 "매수자 선정과 매각일정 등은 추후 확정 시 재공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정현영 한경닷컴 기자 jh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