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솔(14,300100 +0.70%)이 실적 개선 전망에 힘입어 21일 증시에서 강세를 보이고 있다.

이날 코스닥시장에서 오전 9시03분 현재 이 회사 주가는 전 거래일보다 3.73% 오른 1만6700원에 거래되고 있다.

NH투자증권은 최근 와이솔의 주가 상승에도 불구하고 이 회사는 여전히 매력적이라며 아직은 '팔 때'가 아니라고 진단했다.

김혜용 연구원은 "3분기 매출은 작년보다 26.9% 늘어난 910억원, 영업이익은은 31.7% 증가한 87억원으로 분기 최고를 기록할 전망"이라며 "주요 거래선인 삼성전자의 중저가 스마트폰 출하량이 늘어난 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권민경 한경닷컴 기자 k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