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선물은 20일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김후영 대표이사를 신규 선임했다고 밝혔다.

이는 현대중공업 최고재무책임자(CFO)를 겸임하고 있던 조영철 대표의 사임에 따른 것이다.

현대선물은 지난 8일 최대주주가 현대기업금융에서 하이투자증권으로 바뀌었다.

김 신임 대표는 서강대학교 경영학과를 나와 동부증권, UBS 홍콩지점, 골드만삭스 은행 등을 두루 거쳤다.

현대선물 측은 "주력 사업인 국내와 해외 파생상품 중개영업을 계속 강화해 나갈 것"이라며 "현대중공업 그룹 내 금융계열사인 하이투자증권과의 업무 공조도 긴밀하게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권민경 한경닷컴 기자 k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