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콤은 지난 17일 강원도 춘천에서 어려운 이웃의 주거환경을 개선하기 위한 '사랑의 집짓기' 후원금 전달 및 봉사활동을 펼쳤다고 19일 밝혔다.

코스콤 직원과 가족으로 구성된 봉사인원 18명은 비영리 국제NGO 단체인 해비타트춘천지회를 찾아 주택 2개동에 대한 외벽 사이딩 및 내부 단열재 마감 작업 등을 진행했다.

코스콤은 2011년부터 매년 2회씩 무주택 저소득층을 위한 사랑의 집짓기 및 집고치기 봉사활동과 후원활동을 진행해 오고 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