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서커스맨 김현욱 / '복면가왕' 서커스맨 김현욱 사진=MBC 방송 캡처

'복면가왕' 서커스맨 김현욱

'복면가왕' 스파르타와 서커스맨이 감미로운 무대를 꾸몄다.

18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 2연승을 이어가며 4주 연속 가왕의 자리를 지키고 있는 '소녀의 순정 코스모스'에 도전하는 8인의 새로운 복면가수들의 도전이 펼쳐졌다.

이날 두 번째 대결은 '니노 막시무스 카이저 쏘제 쏘냐도르 앤 스파르타'와 '태양의 아들 서커스맨'의 듀엣곡 대결이었다. 두 사람은 버스커 버스커의 '처음엔 사랑이란게'를 선곡, 가을에 맞는 감성 무대를 꾸몄다.

두 사람 중 승리한 것은 스파르타였다. 서커스맨은 솔로곡으로 이승환의 '덩크슛'을 부르며 가면을 벗었다. 그의 정체는 아나운서 출신의 방송인 김현욱이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