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엑시

‘언프리티 랩스타 시즌2’ 효린이 엑시의 무대를 칭찬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Mnet ‘언프리티 랩스타 시즌2’ 6회에서는 새로운 래퍼 엑시가 투입된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언프리티 랩스타 시즌2’에 등장한 엑시는 “오늘부터 합류하게 된 효린 언니랑 같은 스타쉽 연습생”이라고 소개했다.

이에 유빈은 “어떻게 보면 낙하산이지 않느냐”며 말했고, 전지윤 역시 “효린이 들어오면서 들어오게 되지 않았겠느냐”고 견제를 했다.
그러자 효린은 “연습생들 잘 몰라. 내가 연습생일 때 아무도 날 안 챙겨줬다. 그래서 나도 안 챙긴다”고 말하면서도 “내가 여기 있는데 나올 줄은 몰랐다”며 당황스러워했다.

한편 이날 ‘언프리티 랩스타 시즌2’에서 엑시는 ‘Mad Thing’ 비트에 맞춰 랩을 했고, 수많은 관객들 앞에서도 떨지 않고 자연스럽게 무대를 꾸몄다.

이 모습을 본 효린은 “첫 무대인데 오늘 정말 잘했다”며 칭찬했다. 비와이 역시 “짜여있는 안무가 있었는데 노래와 정말 잘 어울렸다”고 엑시를 칭찬해 눈길을 끌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