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마이크로닷

‘언프리티랩스타 시즌2’ 마이크로닷이 트루디의 실력을 극찬했다.

16일 방송된 Mnet '언프리티랩스타 시즌2'에서는 ‘쇼미더머니4’ 남자래퍼들과 ‘언프리티랩스타’ 여자래퍼들이 대결을 펼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언프리티랩스타 시즌2’에는 '쇼미더머니4'에서 활약했던 마이크로닷, 칸토, 정상수, 비와이, 뉴챔프 등 남성래퍼 11인이 먼저 등장했다.

‘언프리티랩스타 시즌2’에 새로 들어온 래퍼 엑시는 남자 래퍼들의 공연을 보고 “리허설을 보는 순간 쉽지 않겠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때 트루디가 등장해 남자 래퍼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트루디는 “나의 랩을 보여주고 싶은 열망이 크다”며 무대에 올랐고 어김없이 뛰어난 실력을 선보였다.

한편 트루디의 무대를 본 마이크로닷은 “되게 강한 경쟁자 중 한 명인 것 같다”고 말했으며 비와이 역시 “TV에서 본 것보다 훨씬 잘한 것 같다”며 “하위권은 남자래퍼에서 나올 것 같다”고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래퍼 정상수는 “트루디가 나온 순간 NAS나 JAY Z가 나온 줄 알았다”며 트루디의 실력에 감탄하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