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이 알고싶다' 엽기토끼, 표창원의 소름 돋는 범인 추측

그것이 알고싶다 엽기토끼

그것이 알고싶다 엽기토끼

‘그것이 알고싶다’가 10년 전 서울 양천구 신정에서 벌어진 납치 살인사건을 재조명했다. 일명 '엽기토끼' 사건.

지난 17일 방송된 SBS '그것이알고싶다'에서는 2005년에 두 차례, 2006년에 한 차례 벌어진 서울 신정동 살인사건이 방송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표창원과 박지선 교수가 범죄 현장을 찾았다. 표창원은 "이곳은 주민들의 시선이 닿지 않는 사각지대"라며 "범인은 지리적 요건을 잘 아는 주민이었을 것"이라고 추측했다.

박지선 교수는 "유기 장소도 유기할 만한 곳으로 굉장히 적합하다"며 "차로 시신을 가져와 유기했을것"이라고 예상했다.
또 표창원과 박지선 교수는 범인이 시신을 끈으로 매듭짓고 포장을 한 점으로 보아, 범인의 소득수준이 낮고 지적 능력이 그리 높지 않으며, 포장에 관련된 일에 종사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A 씨는 납치 당시의 기억을 밝혔다. A 씨는 “끌려간 집안에 범인 말고 다른 한명이 있었다. ‘왔어’라고 말하는 걸 들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그는 “범인이 화장실 간 사이 도망쳐 2층으로 올라갔다. 신발장에 엽기 토끼 스티커가 붙어있었던 것으로 기억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안에 끈도 많았다. 그 끈으로 날 묶으려해 똑똑히 기억한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그것이 알고싶다 엽기토끼 표창원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