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사장 강대석)는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주가 흐름 예측 기술을 보유한 업체인
스마트포캐스트와 빅데이터 기반 투자 서비스 준비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스마트포캐스트는 빅데이터 기반의 ‘신뢰도 추정 알고리즘’ 검색엔진 기술 및 ‘온라인 키워드별 관심도 변화분석 및 예측기술’ 을 보유하고 있다. 신한금융투자는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고객의 투자 관심도를 추출, 적정한 매수시점을 제시하는 스마트포캐스트의 '빅터 서비스’를 활용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빅터는 포털 사이트, 온라인 게시판, 블로그, 커뮤니티 등에서 주식관련 데이터를 수집한 후 머신러닝(Machine learning)으로 분석해 투자관심도를 산출한다. 관심도가 일정 수준에 도달하면 매수나 매도 의견을 제시해주는 서비스다. 머신러닝은 컴퓨터 프로그램이 스스로 학습해 예측의 정확도를 높여가는 기술로 최근 빅데이터 분석을 고도화하는 용도로 각광받고 있다.

송용태 신한금융투자 마케팅본부장은 “스마트포캐스트와의 업무 제휴는 증권사를 통해 투자하는 고객들이 만족할 수 있는 새로운 투자방법을 제공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라며 "신한금융투자는 앞으로도 새로운 핀테크 기술을 증권과 접목한 차별화된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