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진단 키트 전문업체인 에이티젠의 공모주 청약에 2조원 가까운 자금이 몰렸다.

15일 상장주관사인 NH투자증권에 따르면 에이티젠 청약 마감 결과 20만1451주 모집에 2억3508만6730주가 접수돼 1167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청약증거금은 1조9982억원에 달했다.

에이티젠은 기술성 상장특례로 한국거래소 심사를 통과해 오는 23일 코스닥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공모가는 1만7000원이다.

권민경 한경닷컴 기자 k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