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서면 실종 女, 4일만에 발견 당시 머리 크게 다쳐…왜?

부산 서면 실종 여대생 / 온라인 커뮤니티

부산 서면 실종

부산의 번화가에서 실종됐던 10대 여성이 나흘 만에 발견됐다.

부산진경찰서는 15일 오전 11시반쯤 부산진구의 한 빌딩 12층 간이 옥상에서 실종 신고된 박 모(19)양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발견 당시 박 양은 머리를 크게 다친 상태로 의식은 있지만 말을 제대로 하지 못했다고 경찰은 전했으며 박 양은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박 양이 빌딩 건물 14층 옥상에서 스스로 뛰어내렸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앞서 박 양은 지난 11일 낮 부산 서면특화거리 한 음식점에서 술에 취한 상태에서 남자친구와 통화를 하다 사라졌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