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서면 실종 여대생, 4일만에 찾아

부산 서면 실종 여대생 / 온라인 커뮤니티

부산 서면 실종 여대생

부산 서면의 한 음식점에서 전화를 받으러 나갔다가 사라졌던 박 모(19)양이 나흘만에 발견됐다.

15일 오전 11시 30분 부산 진구의 한 빌딩 12층 간이옥상에서 박 양이 쓰러져 있는 것을 경찰이 발견했다.

경찰에 따르면 박 양은 발견 당시 머리를 크게 다쳐 의식은 있지만 말은 하지 못했다.

경찰은 박 양이 실종 당일인 11일 이 건물 14층 옥상에서 12층 바닥으로 뛰어내린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앞서 박 양은 11일 오후 2시 부산진구 서면의 한 음식점에서 술에 취한 채로 남자친구의 전화를 받으러 나갔다가 실종됐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