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이 국내 경제상황에 대해 경제주체들의 심리 개선세가 여전히 미흡하고 성장 경로 불확실성도 높은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한은은 15일 '통화정책방향' 자료를 통해 "앞으로 국내 경제는 내수를 중심으로 회복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며 "그러나 경제주체의 심리 개선은 미흡하고 대외 경제여건 등에 비춰 성장 경로의 불확실성은 높다"고 밝혔다.
세계 경제상황에 대해선 "미국 등 선진국을 중심으로 완만하나마 회복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한다"며 "그러나 미국 중앙은행(Fed)의 통화정책 변화에 따른 금융시장 변동성 증대, 신흥국의 성장세 약화 등에 영향을 받을 가능성이 상존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금통위는 "앞으로 성장세 회복이 이어지는 가운데 중기적 시계에서 물가안정 기조가 유지되도록 하고 금융안정에 유의해 통화정책을 운용할 것"이라며 "이 과정에서 가계부채 증가세와 해외위험요인(Fed의 통화정책, 중국 등 신흥국의 경제상황 변화 등), 자본유출입 동향 등을 면밀히 점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