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대표이사 강대석)는 신한생명 무배당 VIP건강보험을 판매한다고 15일 밝혔다.

(무)VIP건강보험은 매월 납부한 보험료를 납입 기간 종료 후 매월 그 동안 낸 금액만큼 가입자에게 돌려주는 구조의 상품이다. 매월 50만원씩 10년 동안 총 60000만원을 낸 가입자라면 납입기간이 종료 된 다음달부터 50만원씩 보험사로부터 현금으로 돌려받는다. 보장은 100세까지 지속된다.

또한, 한국인의 사망원인 1~3위인 암, 뇌혈관질환, 심장질환 보장되고, 보험료 납입 기간 중
암, 2대질병, 5대질병 진단시 또는 50%이상 장해 진단시 남은 기간 동안의 보험료 납입이 면제된다.
투자상품부 오해영 부장은 "납입한 보험료를 그대로 돌려주면서 보장은 100세까지 가능한 (무)VIP 건강보험 상품은 증권사를 찾는 고객 중 질병에 대한 보장과 함께 자산 관리까지 고려하는 고객들에게 추천 할 만한 상품"이라고 말했다.

가입은 가까운 신한금융투자 지점에서 가능하며, 더 자세한 내용은 신한금융투자 홈페이지 (www.shinhaninvest.com) 및 고객지원센터(☎1588 - 0365)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