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츠종금증권은 14일 한국전력(35,8001,100 +3.17%)공사에 대해 올 3분기 사상 최대 영업이익을 갱신할 것이라며 목표주가 6만5000원,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김승철 연구원은 "한국전력공사의 올 3분기 영업이익은 전년동기 대비17.3% 증가한 3조3557억원을 기록할 것"이라며 "본사 부지 매각 차익이 3분기에 반영돼 당기순이익은 9조3223억원에 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유가하락과 기저발전 비중 확대라는 구조적인 요인이 실적 개선을 이끌었다는 설명이다.
김 연구원은 "유가가 하락하면서 액화천연가스(LNG) 연료비가 줄었고, 전력판매가격(SMP)이 낮아지면서 전력구입비가 감소했다"고 분석했다. 또 "전력 수요 증가세가 둔화되고, 기저발전 비중이 확대되면서, 비싼 LPG 발전 수요가 줄었다"고 말했다.

배당수익률도 감안해야할 시점이라는 조언이다. 그는 "본사 부지 매각 차익을 제외한 별도 기준 당기순이익이 3조5000억원을 기록할 것"이라며 "배당성향 30% 가정 시 주당 배당금은 1600 원으로 계산된다"고 진단했다.

김근희 한경닷컴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