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연변이 이광수 / 사진 = 변성현 기자

돌연변이 권오광 이광수

권오광 감독이 배우 이광수를 캐스팅하게 된 결정적 이유를 밝혔다.

14일 서울 성동구 행당동 CGV 왕십리에서 영화 '돌연변이(감독 권오광)'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배우 이천희, 박보영, 이광수, 권오광 감독이 자리에 참석했다.

권오광 감독은 "사실 TV를 잘 안 봐서 '런닝맨'의 이광수 이미지를 잘 몰랐다"고 말했다.

이어 "영화 '좋은친구들'을 보고 좋은 배우라고 생각했다. 어떤 선을 넘어가려고 하는 욕심 많은 배우"라고 이광수에 대해 극찬했다.

영화 '돌연변이'는 신약 개발 부작용으로 생선인간이 된 청년 박구가 세상의 관심으로 일약 스타가 됐다가 제약회사의 음모로 세상에서 퇴출될 위기에 처하는 이야기로 박보영, 이광수, 이천희 등이 출연한다. 오는 22일 개봉 예정.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