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주요 증시는 14일 하락 출발했다.

영국 런던증시의 FTSE100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0.77% 내린 6,293.12로 장을 시작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증시의 DAX30지수는 0.84% 하락한 9,948.49, 프랑스 파리증시의 CAC40지수도 0.75% 떨어진 4,608.42로 개장했다.

중국 경기에 대한 우려가 커져 유럽 증시에 부정적인 영향을 줬다는 게 시장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중국 수출, 수입 지표가 좋지 않게 나온 데 이어 이날 발표된 소비자물가도 기대에 못미쳐 경기 둔화 우려가 더욱 커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