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기량 박기량 / 사진=한경닷컴 변성현 기자

박기량

치어리더 박기량이 자신의 루머글을 퍼트린 야구선수 A씨와 그의 여자친구 B씨를 고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박기량은 13일 법률대리인을 통해 수원지검에 야구선수 A씨와 전 여자친구 B씨를 명예훼손혐의로 고소했다.

박기량의 측근은 "전혀 근거 없는 소문으로 박기량씨가 받아야 하는 고통은 누가 책임질 것입니까?"라며 울분을 참지 못하기도 했다.

한편 박기량이 고소한 야구선수 A씨의 전 여자친구 B씨는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지난 글들은 사귀던 선수에 대한 충격과 속상함으로 인해 작성한 글들"이라며 "사실과 다른 내용과 과장된 표현으로 박기량 씨 및 기타 야구 관계자의 명예를 훼손하였음을 인정하며 저의 잘못을 알려 사실을 바로 잡고자 한다"라고 사과의 뜻을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