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더 나은 세상을 위한 MBA' 세계4위

입력 2015-10-12 11:48 수정 2015-10-12 11:48
[ 김봉구 기자 ] KAIST(한국과학기술원) 경영대학이 MBA 세계순위에서 4위에 올랐다.

KAIST 경영대는 지난 9일(현지시간) 캐나다 경제전문지 코퍼레이트 나이츠(Corporate Knights)가 홈페이지에 공개한 ‘2015 더 나은 세상을 위한 MBA’에서 4위를 기록했다고 12일 밝혔다.

이 랭킹은 사회와 더불어 성장하도록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지속가능한 비즈니스 환경의 중요성을 교육하는 경영대 순위를 매겨 발표한다. 1위는 캐나다 요크대 슐리츠 경영대학원, 2위는 캐나다 맥길대 데소텔스 경영대학원, 3위는 덴마크 코펜하겐 경영대학원이 차지했다.

KAIST는 아시아 경영대 중에선 가장 높은 순위에 랭크됐다. 국내 대학 중에선 KAIST와 함께 성균관대 경영대학원(72위)이 100위 안에 들었다.

코퍼레이트 나이츠는 2005~2012년 캐나다 소재 대학을 대상으로 ‘그린 MBA’ 랭킹을 발표해 왔다. 2013년부터 대상을 전세계 경영대학원으로 확대했으며 올해 처음으로 ‘더 나은 세상을 위한 MBA’ 랭킹을 발표했다.

평가 항목은 △지속가능 교과과정 운영(30%) △타 기관과의 파트너십 및 연구센터 운영(20%) △교수 1인당 주저자 및 공동저자를 포함한 연구논문 게재(30%) △게재 논문 인용횟수(20%) 등이다. KAIST는 이번 평가에서 체계화된 녹색성장대학원과 사회적 기업가 MBA 운영 등이 높은 점수를 받았다.
KAIST 녹색성장대학원은 지난 2013년 그린 MBA 랭킹에서도 세계 6위를 기록했다. SK그룹과 협력해 개설한 사회적 기업가 MBA 과정은 지속가능한 모델을 발굴해 창업과 경영으로 이어지는 사회적 기업가를 양성하고 있다.

김동석 KAIST 경영대학장은 “KAIST 경영대가 미래 환경과 사회변화에 선도적으로 대응하는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한 결과”라며 “녹색성장대학원과 사회적 기업가 MBA 과정을 더욱 확대·발전시켜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하나의 역사' 약인가 독인가…교육계도 찬반대립] [정차시 시동 끄는 쉐보레 '스파크 에코'…통근용으로 제격] [명품 넘보는 스마트워치…디자이너 옷 입고 '고급화'] ['맘충' 이전에 '수시충'이 있었다] [서울 면세점 대전 경쟁 가열…롯데·두산 청사진 제시]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 부패방지를 위한 획기적 계기로 현행 유지해야 908명 64%
  • 민생경제 활성화 위해 현실에 맞게 금액 수정해야 500명 36%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