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사제들' 강동원, 신부 연기 위해 라틴어 섭렵 '깜짝'

'검은사제들' 강동원 /변성현 기자

12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검은 사제들'(장재현 감독, 영화사 집 제작) 제작보고회에는 장재현 감독을 비롯, 배우 김윤석 강동원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강동원은 "처음에는 대사가 라틴어인 줄 몰랐다"고 털어놨다.

강동원은 "라틴어에 대한 개념이 전혀 없었다. 라틴어가 대체 뭐냐고 묻기도 했다. 실제로 쓰는지 궁금했다"며 "실제로 신부님께 여쭤보니 일상에서 단어 정도는 가끔 쓰시기도 한다고 하더라. 그렇다고 대화 중엔 쓰는 건 아니라고 하더라"고 덧붙였다.
이어 "어떻게든 익숙하게 하려고 엄청나게 듣고 반복할 수 밖에 없었다. 극 중에서는 4개국어 정도 한 것 같다. 실제 신부님들도 많이 쓰신다고 하니 안할 수가 없었다. 김윤석 선배님도 마찬가지로 하셨다"고 덧붙였다.

'검은 사제들'은 위험에 직면한 소녀를 구하기 위해 미스터리한 사건에 맞서는 두 사제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배우 김윤석, 강동원 등이 출연한다. 오는 11월 5일 개봉.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