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일밤-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뮤지가 ‘복면가왕’ 출연 소감을 밝혔다.

지난 11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 13대 복면가왕 소녀의 순정 코스모스(이하 코스모스)를 꺾기 위한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뮤지는 무적의 우리 친구 태권브이로 출연해 14대 가왕전에 올랐다. 그러나 코스모스에 패해 정체를 공개했다. 태권브이의 정체가 뮤지로 공개되자 모두들 경악을 금치 못했다.

뮤지는 “연습실에서 연습을 하는 데 울컥했다”며 “본연의 가수 활동에서 멀어진 듯 했었는데, 손꼽아 기억할 수 있는 날이 될 것 같다. 동기부여가 될 수 있다는 확신이 들었다”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