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작기계 사업 부문 분할…투자의견도 하향

삼성증권은 12일 두산인프라코어(9,38070 +0.75%)가 공작기계 사업 부문을 분할키로 하면서 불확실성이 커졌다며 목표주가를 1만1000원에서 8000원으로 낮춰잡았다. 투자의견도 '매수'에서 '중립'으로 하향 조정했다.

지난 8일 두산인프라코어는 공작기계 사업부를 물적 분할키로 했다고 공시했다. 분할 후 투자자를 유치해 연내에 지분 일부를 매각하는 것이 회사 측 계획. 사업부 분할과 지분 매각 목적은 재무비율 개선과 선제적 유동성 확보다. 두산인프라코어는 다만 지분 매각 후에도 분할 회사의 경영권을 유지한다는 입장이다.

한영수 연구원은 "자본 유치는 장기적 관점에서는 옳은 결정일 수 있다"면서도 "하지만 매각 규모와 가격 관련 정보가 공개되지 않았다는 점에서 단기로는 불확실성이 확대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지난 3~8월 자회사인 'DIBH' 지분 매각 관련 불확실성으로 두산인프라코어 주가는 높은 변동성을 나타낸 바 있다"며 "또한 이번 매각으로 신흥 시장의 건설 장비 판매 실적이 향후 회사 지배주주 순이익에 미치는 영향이 커졌다는 점도 불확실성"이라고 분석했다.

현재 두산인프라코어 이익은 대부분 DIBH와 공작기계 부문에서 발생하는 가운데 이 두 부분의 지분 매각을 가정할 때 신흥 시장 회복 여부가 밸류에이션(가치 대비 평가)에 미치는 영향은 더욱 커질 수 밖에 없다.

하지만 이 시장은 경기 둔화와 과잉 공급 우려로 현지 기업들의 이익 전망이 하향되는 추세라는 게 한 연구원의 판단이다.

그는 "고수익 사업 부문 지분 매각의 궁극적인 배경은 중국과 신흥 시장에서의 영업환경 악화에 따른 실적 부진 때문"이라며 "이를 반영해 내년과 후년 이익 전망을 각각 19%, 15% 내리고 목표주가와 투자의견도 하향 조정한다"고 말했다.

권민경 한경닷컴 기자 k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