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 유라, 중3병 이유는? "예뻐지기 시작하면서" 깜짝 고백

'동상이몽' 유라 '동상이몽' 유라

'동상이몽'에 출연한 유라가 사춘기의 반항과 관련된 사연을 털어놨다.

지난 10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 괜찮아 괜찮아'에서는 상습적으로 가출을 시도하는 중3 딸을 둔 가정의 사연이 소개됐다.

유라는 "왜 중3에만 그러는 지모르겠다"라며 "모든 사람들이, 제 친구들도 그렇고 저도 그렇고 약간 반항심이 중3때부터 좀 있었다"고 자신의 경험을 털어놨다.

유라는 “중3때 조금 예뻐지기 시작하면서, 좀 더 꾸미는 것에 눈을 뜨기 시작할 때쯤 살짝 그런 게 오더라”라고 덧붙였다.

유라는 "부모님보다 친구를 좋아하는거 같다"며 "사연자가 부모님을 안 무서워 하는 것 같다"고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동상이몽' 유라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