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15일 열리는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지난 5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추가 금리 인하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대해 "그런 주장에 대해 생각이 다르다"고 선을 그었다. 이 총재는 "소비를 중심으로 내수가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며 "국내 경기는 우리가 봤던 회복 경로를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미국 중앙은행(Fed)은 연내 금리 인상을 공언했지만, 9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인상을 결정하지 않았다. 이에 따라 Fed 금리 인상 전에 한은이 추가로 기준금리를 내리지 않겠냐는 관측이 나왔었다. 이 총재가 이런 전망을 일축하자 지난 8일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연 1.615%로 전날보다 0.001%포인트 올랐고, 20년물과 30년물도 0.002%포인트씩 상승했다.
한은은 오는 15일 경제성장률 수정 전망치도 발표한다.

올해 성장률 전망치는 지난 7월 발표했던 2.8%에서 큰 변동이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내년 전망치는 현재의 지지부진한 경기 회복세를 고려해 2%대로 낮출 것이란 예상이 나온다. 회복세를 보이는 소비가 힘을 발휘한다면 3% 성장도 무리가 아니라는 시각도 있다.

이준협 현대경제연구원 경제동향분석실장은 "올해 경기 부진의 기저 효과 덕에 내년 성장률 수치가 올해보다 소폭 개선될 수 있지만, 강한 회복세를 기대하긴 어렵다" 며 "미국 금리 인상과 중국 경기 부진 등 대외여건이 더 악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