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소속사 로엔, 장기하와 열애설에 주가 급락 '치명타'

아이유 열애설이 불거진 8일 소속사 로엔엔터테인먼트의 주가가 급락했다.

이날 오후 1시29분 코스닥시장에서 로엔은 전날보다 5.44% 하락한 7만1천200원에 거래됐다.

장 초반 로엔은 상승세를 나타냈으나 아이유의 열애설이 보도가 된 오전 11시께 부터 급락해 하락률이 6%를 기록하기도 했다.

같은날 한 매체는 "아이유와 장기하가 올해 3월부터 만나 연인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라고 보도했다.

이에 아이유는 자신의 팬카페를 통해 장기하와의 만남을 직접 시인했다.

아이유는 "(장기하와)만난 지는 2년 가까이 돼 가요. 라디오에서 처음 만났고, 제가 첫눈에 반했습니다"라면서 "배울 것이 많고 고마운 남자친구예요. 좋고 싸우고 섭섭해하고 고마워하고 하는 평범한 연애를 하고 있어요"라고 털어놨다.

아이유 장기하 /사진=한경DB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