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웅섭 금융감독원장은 7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 참석해 "이마트(264,5004,000 -1.49%)의 차명주식 의혹에 대해 국세청 조사 진행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며 "필요할 경우 직접 조사하겠다"고 말했다.

진 원장의 발언은 김기식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이마트의 차명주식 의혹과 관련해 공시위반 조사가 필요하다"고 지적한 데 따른 것이다.

김 의원은 "이마트에서 전·현직 임원명의로 차명주식을 보유했다면 사업보고서 허위·부실 기재, 대량보유신고의무(5%룰) 위반, 임원·주요주주 특정증권 소유 상황 보고의무 위반 등 각종 공시의무 위반 소지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금융거래와 관련된 금융정보분석원(FIU) 정보는 국세청으로 제공하면서 반대로 국세청 정보는 전혀 받지 못하고 있다는 건 문제"라며 "차명주식 보유 문제에 대해 금융당국이 손놓고 있어선 안된다"고 덧붙였다.


김근희 한경닷컴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