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룡 금융위원장은 7일 국회 정무위원회 종합감사에 참석해 조선업계 구조조정 필요성에 공감하고, 관계부처로 구성된 협의체를 통해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임 위원장은 "업계의 구조적 불황은 어느 한 개 회사의 재무구조 개선만으로는 어렵다"며 "범정부 차원에서 밀도 있는 검토를 거쳐 방안이 마련되고 추진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특히 대우조선해양(26,85050 -0.19%)에 대해선 산업은행의 처리 상황을 협의하고 검토하고 있다"며 "채권단과의 충분한 협의가 있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