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미인애 열애설 장미인애 열애설 / 사진 = (주)씨네로닷컴 제공

장미인애 열애설

배우 장미인애가 남자친구와 홍콩 여행을 다녀온 사실이 밝혀져 화제인 가운데 과거 발언이 눈길을 끌고 있다.

장미인애는 과거 방송된 SBS '강심장'에서 1986년생인 2세 연하 배우 지망생과 교제를 한 경험이 있다고 털어놨다.

장미인애는 "차비부터 밥값까지, 나중에는 먹이고 꾸며주고 엄마처럼 뒷바라지했다. 그런데 일이 점점 잘 풀려가면서 약속도 어기고 변하더라. 결국 그만 만나자며 결별을 통보했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남자친구가 헤어지면서 지금까지 사줬던 물건 다 가져가라고 했다"면서 "언젠가 마주칠 텐데 그 큰 눈으로 웃으면서 날 볼 수 있을지 지켜볼 테니 정말 잘 되라고 말했다"라며 결별한 남자친구가 스타로 떠올랐음을 밝혔다.

출연진들은 1986년생 큰 눈을 가진 남자스타를 찾느라 술렁거렸고, MC 이승기가 애꿎은 오해를 받았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