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전선(1,5005 +0.33%)은 6일 새로운 도약을 기념하는 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대한전선이 채권은행 자율협의회와의 공동관리(자율협약)를 종료하고, 새로운 대주주를 맞아 재도약의 기틀을 마련한 것을 기념하기 위해 개최됐다.

자율협약 졸업을 기념하기 위한 1부 행사는 대한전선과 채권단의 기념사, 경영정상화 과정 보고, 채권단 감사패 증정의 순서로 진행됐다.

최진용 사장은 "회사가 정상화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해 준 채권은행단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탄탄해진 재무구조를 바탕으로 글로벌 전선기업으로 도약해, 대한전선의 새로운 100년을 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2부 행사에서는 대한전선 이사회 의장인 IMM PE의 송인준 대표가 대한전선의 비전 및 중장기 발전방향을 발표했다.
송 대표는 "이번 자본 확충으로 대한전선은 재무 영업 구매 등 다각적인 측면에서 성장동력을 확보하게 됐다"며 "세계 전력 시장에서의 확고한 경쟁력을 바탕으로 향후 글로벌 톱3로 도약하겠다"고 했다.

이를 위해 기존 주력 사업인 초고압케이블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고, 해저케이블 등 신성장 동력이 되는 핵심 분야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겠다는 전략이다.

대한전선은 2000년대 중반 이후 무리한 사업 다각화 및 글로벌 경기 침체의 여파로 2012년 2월 채권은행자율협약에 따른 채권은행 공동관리(자율협약)을 신청했다. 이후 보유자산 매각, 비협약 채권자와의 협상, 우발채무 및 부동산 PF 사업장 정리 등 경영정상화 작업을 진행했다.

3년7개월 만에 자율협약을 졸업(예상 부채비율 260%)하고, IMM PE의 신규 투자를 통해 우량 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