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육룡이 나르샤' 방송화면 캡처

‘육룡이 나르샤’ 남다름이 최종원의 악행에 분노했다.

지난 5일 첫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육룡이 나르샤’에서는 어린 이방원(유아인/아역 남다름 분)은 이인겸(최종원 분)이 맛있는 돼지를 위해 새끼 돼지에게 모유를 먹이게 하는 악행을 목격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문틈으로 충격적인 현장을 보게 된 이방원과 땅새(이방지/변요한/아역 윤찬영 분), 분이(신세경/아역 이레 분)는 “이게 뭐냐”, “오빠 이게 뭐야?”라며 충격 받았다.

그리고서는 앞서 자신들이 맛있게 먹은 고기가 그 고기라는 것을 알아차리게 됐다. 땅새는 “갑분이 어머니도 이것 때문에 끌려 온 것이냐”며 놀랐다.

이방원은 “돼지요리 하려고 돼지새끼한테 사람 젖을.. 기다려라 우리 아버지에게 말하면 여기는 한 방에 죽살탕 될 수 있다”며 분노했다.

한편 이날 ‘육룡이 나르샤’에서 이성계(천호진 분)는 이인겸에게 약점을 잡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