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변성현 기자 ] 배우 김우빈이 5일 오후 부산 우동 백스코에서 열린 '제20회 부산국제영화제-캐스팅보드' 행사에 참석했다.

'캐스팅보드'는 국제무대에 진출할 재능과 기초가 든든한 한·중·일 남녀 배우 각각 1인씩 선정하는 행사다. 올해는 한국의 김우빈과 김고은, 중국의 조우정과 장용용, 일본의 사토 타케루와 나가사와 마사미가 뽑혔다.

부산=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byun84@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