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재승이 MBC 주말드라마 '엄마' 에 ‘시경’ 역으로 캐스팅됐다.

‘시경’은 엘리트코스를 밟은 권력과 부를 모두 가진 남자이자, 유라(강한나)의 약혼자다. 지난 4일(일) 방송된 10회에서 처음 모습을 드러낸 김재승은 깔끔한 슈트 차림에 부티 넘치는 모습으로 등장해 훈훈한 매력을 어필하며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여기에 시경과 유라의 다정한 모습을 보게 된 강재(이태성)의 모습까지 전파를 타면서 이들의 러브라인에 긴장감이 증폭돼 앞으로의 이야기에 궁금증이 모아진다.

김재승은 '논스톱4'에서 매점남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데뷔, 그 후 드라마 '맨땅에 헤딩', '자매바다'등에 출연하며 안정된 연기력으로 주목을 받아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