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속풀이쇼 동치미' 방송 캡처

가수 조영남이 학창시절 사랑 때문에 자퇴생으로 전락한 사연을 공개했다.

3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속풀이쇼 동치미'에서 조영남은 "내가 한양대학교에 다니다가 심한 연애로 잘렸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패널들이 "심하게 연애를 한다고 학교에서 잘리냐?"라고 물었다. 그러자 조영남은 "약혼할 남자가 있는 여자하고 눈이 맞았다. 그때는 '전액 장학생'이었으니까 그런 행동을 하면 안됐다. 그런데 예쁜 걸 어떡하냐. 너무 예뻤다"고 아찔했던 연애 스토리를 전해 스튜디오를 술렁이게 했다.

조영남은 "그래서 자퇴서를 냈다"며 "이후 공부를 해서 다시 서울대학교에 들어갔다"고 파란만장했던 대학시절을 회상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