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와이파이 예성 / 사진=MBC 방송 캡처

복면가왕 와이파이 예성

'복면가왕' 와이파이가 슈퍼주니어 예성으로 추측됐다.

4일 방영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 새 가왕 '소녀의 순정 코스모스'에 도전장을 던질 8인의 복면가수들의 무대가 펼쳐졌다.

두 번째 대결은 '나 오늘 감 잡았어'와 '잘 터져요 와이파이'의 듀엣곡 대결이었다. 두 사람은 피노키오의 '사랑과 우정 사이'를 선곡, 감성적인 무대를 꾸몄다.

와이파이의 목소리를 들은 청중단들은 "슈퍼주니어 예성 같다"고 이야기했다. 산들은 "고개를 드는 것이 예성 선배님의 버릇과 똑같다"라며 그가 예성이라 확신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