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암고 급식 논란 / 사진 = JTBC 방송 캡처

충암고 급식 논란

급식 문제로 논란이 됐던 서울 충암고등학교 관계자들이 4억 원 가량을 횡령하고 식자재를 빼돌린 흔적이 포착됐다.

서울교육청에 따르면 충암고에서는 납품받은 식용유 일부를 빼돌리고 남은 기름이 새까매질 때까지 재탕, 삼탕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급식을 조리실에서 교실까지 운반하는 작업을 실제론 조리원들에게 시켰지만 용역업체에 맡긴 것처럼 서류를 꾸며 돈을 타냈다. 빼돌린 돈은 4억 원이 넘는다.

교육청은 비리에 연루된 전 교장 박모 씨와 충암학원 전 이사장, 행정실장 등 18명을 횡령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앞서 지난 4월 충암고 학생들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먹다)다 버려요. 나가서 먹었으면 좋겠어요. 맨날 라면 먹으러 가요"라며 급식에 불만을 드러낸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