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



'무한도전' 박명수가 피하고 싶은 멤버로 정형돈을 꼽았다.

3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멤버들이 ‘2015 특별기획전’을 위해 두 명씩 파트너를 이뤄 기획안을 발표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무한도전'에서 멤버들은 기획을 위해 팀을 짜기로 했다. 박명수는 피하고 싶은 '무한도전' 멤버로 정형돈을 언급했다.
박명수는 "정형돈은 허언증이 있다. 자기가 '4대 천왕'이니 어쩌니 헛소리를 한다"고 말해 '무한도전'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무한도전’ 특별기획전 특집에서는 '무한도전' 멤버들의 톡톡 튀는 아이디어와 희비가 교차한 시상식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무한도전' 박명수의 발언에 누리꾼들은 "무한도전 박명수 대박" "무한도전 박명수 웃기다" "무한도전 박명수 최고네" "무한도전 박명수 역시 대단하다" "무한도전 박명수 돌직구네" "무한도전 박명수 피할 만 하다" "무한도전 박명수 기대된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