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추신수

추신수가 세번째 타석에서도 출루에 성공했다.

추신수는 3일(이하 한국 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열리는 2015 메이저리그 LA 에인절스와 경기에 2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했다.

이날 첫 타석에서 우익수 뜬공으로 물러났던 추신수는 4회말 선두 타자로 두 번째 타석에서는 22호 홈런을 기록했다. 이날 홈런을 통해 추신수는 2010년 클리블랜드 시절 기록했던 자신의 한 시즌 최다 홈런(22홈런)과 타이기록을 만들어냈다.

이어 6회말 세번째 타석에 들어선 추신수는 위버를 상대로 2루타를 기록하는데 성공했다. 이날 멀티히트를 기록한 추신수는 타율을 0.277까지 끌어올렸다.

한편, 추신수의 출루에도 불구하고 텍사스는 또 다시 득점에 실패하며 7회초 현재 1대1 스코어를 유지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