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대표이사 강대석)는 퇴직연금 방문 컨설팅 시스템 ‘스마트 프로’를 신설했다고 2일 밝혔다.

스마트 프로는 증권회사 PB가 고객을 직접 찾아가 퇴직연금 상품설명, 상품운용 지시 및 IRP계좌 개설까지 한 번에 가능한 원스탑(One-Stop) 컨설팅 시스템이다. 고객의 투자성향에 적합한 상품들을 설명하고 현장에서 직접 매수·매도를 통한 운용지시까지 가능하다.

노후 재원마련이나 최대 700만원까지 추가 납입한 금액에 대해 연말정산 세액공제(최대 115만5000원 환급, 총 급여 5500만원 이하 근로자)를 받을 수 있는 IRP(개인형퇴직연금) 계좌도 현장에서 즉시 개설할 수 있다.

퇴직연금 상담, 가입을 원하는 고객은 신한금융투자 대표전화(1588-0365)나 홈페이지를 통해 방문상담을 신청할 수 있다.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