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베스트투자증권은 2일 은행 업종에 대해 "인터넷전문은행 출범 시 수수료 수익 압박 가능성이 존재한다"고 분석했다.

이 증권사 전배승 연구원은 "전날 카카오컨소시엄 등 3개 컨소시엄이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신청을 완료했다"며 "사업계획 등을 평가해 연내 1~2개 예비사업자 인가가 허용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각 컨소시엄 별 은행, 증권, 보험사가 소수지분을 참여한 형태로 제휴사가 다수고 3000억원 내외로 알려진 자본금 규모를 감안하면 금융기관의 지분규모는 미미한 수준으로 추정된다"며 "해외 사례 참고 시 손익분기점 달성에는 상당기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다만 인터넷전문은행 출범 시 경쟁요인이 생길 수 있다는 게 전 연구원의 관측이다.

그는 "중금리 대출 중심의 업무영역 특성상 기존 은행권의 경쟁부담은 낮은 수준"이라면서도 "다만 조달비용과 수수료수익 압박 가능성이 상존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중기적으로 수익성 방어를 위한 채널 전략에 대한 고민이 더욱 커질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